장심리
글쓴이 : 운영자 날짜 : 21.03.12 조회 : 1083
장심리長深里는 조선시대에는 장재동長在洞과 동심리洞深里의 2개 마을이었으나, 1914년 행정구역 통폐합 때 장재동의 ‘장長’과 동심리의 ‘심心’을 합하여 장심리라
하였다. 마을은 동광주 곤지암IC 인근에 있으며, 광주-원주고속도로가 마을을 동서로 관통하고, 광주시와 여주시를 잇는 광여로가 마을 아래쪽을 걸쳐서 지난다.

■동심이[洞深里]
만선리에서 장재울로 들어가는 입구 양쪽에 형성되어 있는 마을이다. 만선리와 경계이다.
■벌자리들
장심리 입구 양쪽에 있는 넓은 벌의 논들이다.
■부자터장자터, 장재울(長在洞)
동심리와 장심리 마을 중간쯤에 있는 곳이다. 당초 장재울이라는 곳에 마을이 있었는데, 도둑을 많이 맞아 지나가던 스님에게 여쭈어 보니 앵자봉 봉우리가 보
여 도둑이 담을 넘어 가는 형국이라 도둑이 많다는 것이었다. 이에 그곳을 피해 앵자봉 봉우리가 안 보이는 곳으로 올라가다보니 지금의 마을 자리까지 왔다고 한
다. 한편, 장재울은 마을이 길고 깊은 골짜기 안에 있어 붙여진 이름이라고 하며, 옛날에는 장작을 거래하는 시장이 있었다고 한다.
■부채골
장심길에서 계곡을 따라 올라가다가 장구백이들 못미처 오른쪽에 있는 산골짜기이다. 입구는 좁으나 안은 넓게 펼쳐진 게 마치 부채 같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.
■불붙은데산
상그래미들 동쪽에 위치한 산이다. 생김새가 마치 크게 불이 일어나는 것 같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.
■산막골
땅을 파면 사기 조각이 많이 나와 사기막골이라 부르다가 줄임말로 산막골이 되었다고 한다. 산이 완만하고 양지바른 곳이라 유택이 많다.
■상그래미
장심리 새마을회관에서 장심천을 건너면 나오는 작은 삼거리를 말한다.
■상봉된봉, 날기턱골
장심리 앞산 봉우리이다. 발이 땅에 붙지 않을 정도로 경사가 너무 커 붙여진 이름이라고 한다. 이 산봉우리 아래는 예전에 금광이 있었다고 하며, 지금도 그때의
채광굴이 일부 남아 있어 건업리까지 연결되어 있다고 한다.
■새나무터골
벌자리들 왼쪽 골짜기이다. 1970년대까지는 연곡리로 넘어가는 샛길이 있었으나 지금은 없어졌다.
■소미재
장재울마을에서 퇴촌면 우산리 소미마을로 넘어가는 고개이다. 지금은 건업리 골프장에 편입되어 다닐 수 없게 되었다.
■연골고개여우고개
예전에 버스가 많이 다니지 않을 때 장재울 주민들이 곤지암으로 나가기 위해 다니던 지름길에 있던 고개이다. 길이 연골과 연결되어 있어 붙여진 이름이다. 특
히 학생들이 걸어서 곤지암으로 학교를 다닐 때 이 길을 이용했다고 한다. 고개 중간 모랭이에 쪽방모이라 부르는 묘가 있는데, 이곳에 백여우가 산다고 하여 여우
고개라고도 불렀으며, 학생들은 늘 긴장하면서 뛰어 다녔다고 한다. 또한 고개를 넘기 전 오른쪽으로는 호랑이가 살았다는 골짜기가 있다.
■웃담
장심리의 중심마을로, 장재울마을의 맨 위에 형성되어 있어 붙여진 이름이다.
■장구뱅이들
웃담 위에 있는 산골짜기의 들이다. 생김새가 마치 장구 같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.
■장심천
장심리의 계곡에서 흘러 내려오는 하천이다. 사시사철 맑은 물이 흐르며 곤지암천으로 합수된다.
■큰골
장재울마을 서쪽 뒷산이다. 제일 높은 산에서 내려오는 큰 골짜기라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.

름이다.

목록 글쓰기 답글 수정 삭제